[보도자료] 쓰레기 대란에 대처하는 어린이들의 자세

[핫핑크돌핀스 보도자료] 쓰레기 대란에 대처하는 어린이들의 자세

–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등 환경 문제 심각함
– 미래세대의 변화를 위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음
–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 제주도 해안가
– 제주지역 어린이들, 핫핑크돌핀스와 함께 1월,2월 방학동안 제주 해안가를 돌며 해양쓰레기 모니터링 진행함
–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코카콜라(주), 제주개발공사, 동서식품, 하이트진로 등 국내 기업에 수거한 쓰레기와 손편지 보냄
– 각 회사에 쓰레기 정화활동 참여, 자연분해성분으로 제품 용기 재질 변경, 제품에 쓰레기 문제 관련 안내문 표시 등 사회적 책임 다할 것을 요구
– 각회사 반응이 어떨지 지켜볼것

코카콜라에 보내는 편지

안녕하세요. 저희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신도2리에 사는 초등학생들입니다.
저희가 쓰레기를 얼마전 바다에 주우러 갔었는데, 플라스틱 병과 뚜껑, 캔 등을 주웠는데 그 쓰레기가 코카콜라 병과 뚜껑, 캔이었습니다.
그 쓰레기들 때문에 해양생물과 바다가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병을 생분해 가능한 재료로 만들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제품에 소비자들이 더 잘 볼 수 있게 쓰레기가 해양생물들에게 주는 피해에 대해서 표시해주세요.
참이슬에 보내는 편지

안녕하세요. 저희는 제주도에서 사는 초등학생입니다.
저희는 방학동안 바다에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했는데요, 쓰레기를 줍는 동안 참이슬 쓰레기를 많이 보았습니다.
그 쓰레기 때문에 해양생물들이 고통 받고 있습니다.
참이슬 용기는 플라스틱이라 분해되도 완전히 분해가 안되 바다를 떠다닙니다.
그 플라스틱을 물고기 먹고 그 물고기를 사람이 먹습니다.
생태계도 파괴되며 사람에게까지 영향을 끼칩니다.
이 문제를 줄이기 위해서 자연분해가 가능한 재료로 용기를 만들어야 합니다.
자연분해 가능한 재료로 용기를 만드는걸 실천하길 바랍니다.
삼다수에 보내는 편지

안녕하세요. 저는 제주도에 사는 초등학생입니다.
방학 동안 바닷가에서 쓰레기를 주었는데 삼다수 플라스틱 병과 비닐라벨이 아주 많이 버려져 있었습니다.
쓰레기 때문에 남방큰돌고래와 바다새들이 먹이인줄 알고 먹고 죽을 수도 있으니 삼다수 회사에서 바다에 있는 쓰레기를 모두 주워주세요.
그리고 물병은 옥수수전분 같은 재료로 만들어서 잘 분해되게 해주세요.
맥심 커피믹스에 보내는 편지

안녕하세요. 저희는 제주도에 사는 초등학생입니다.
방학동안 마을 앞 바다에서 쓰레기 줍는 활동을 하였는데, 노란색 맥심 믹스커피 비닐봉지를 많이 주웠습니다.
제주 남방큰돌고래들과 거북이 먹이인줄 알고 먹고 죽을 수도 있으니, 동서식품 회사에서 바닷가에 버려진 커피봉지를 다 주워줬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커피를 먹는 사람들이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지 않도록 제품에 경고문을 크게 써주세요.
  1.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2019년 1월과 2월 두 달간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지역 아이들과 ‘제주바다친구들’이라는 모임을 만들어 해양생태계 보전의 중요성에 대해 배우고, 이를 알리는 활동을 하였습니다.
  2. 핫핑크돌핀스와 함께 한 제주 지역 아이들은 고래류를 비롯해 멸종위기에 처한 해양동물에 대해 배운 뒤 직접 바다로 나가 해양쓰레기 실태를 목격하고는 충격을 받았습니다. 플라스틱 음료 통과 뚜껑, 비닐, 담배꽁초, 폐그물, 스티로폼, 플라스틱 조각 등 해안가에 쓰레기들이 너무 많았던 것입니다.
  3. ‘제주바다친구들’ 아이들은 제주 해안가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며 의문을 가졌습니다. “인간들이 만들어 사용하고 버린 쓰레기가 왜 이렇게 많을까?” “우리들이 살아갈 바다는 이대로 괜찮을까?” 그리고 공부를 통해 이렇게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들이 분해되는데 짧게는 수십 년에서 길게는 수백 년이 걸리기도 하고, 유리병처럼 아예 분해가 되지 않는 쓰레기도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4. 제주바다친구들은 스스로 회의를 거쳐 이렇게 무분별하게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를 만든 제조사에 수거한 쓰레기를 우편으로 보내기로 하였습니다. 우편에는 직접 적은 손편지를 동봉했습니다. (위 사진과 텍스트 참고) 아이들은 분류를 통해 가장 많은 쓰레기가 발견된 제조사 네 곳 (코카콜라, 삼다수, 참이슬, 맥심커피믹스)을 선정하여 3월 5일 우체국 택배로 각 회사에 발송했습니다.
  5. 제주바다친구들은 직접 쓴 손편지를 통해 각 회사에 쓰레기 정화활동 참여, 자연분해성분으로 제품 용기 재질 변경, 제품에 쓰레기 문제 관련 안내문 표시 등 사회적 책임 다할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그리고 각 회사에서 어떤 반응이 나올지 관심을 갖고 계속 지켜볼 것입니다.

[보도자료] 쓰레기 대란에 대처하는 어린이들의 자세”의 3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