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더이상 크루즈터미널은 필요없다. 제주신항 철회하라!

마라도 4배 크기의 바다를 매립하는 제주신항 건설계획이 발표되었습니다. 초대형 크루즈터미널을 만들기 위해 제주항 일대 128만㎡를 매립하면 바다는 사라지고 탑동 앞바다는 육지로 변하게 됩니다. 지금 제주 바다는 온통 연안매립, 해상풍력, 해군기지, 제2공항 등 난개발 사업들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쓰레기가 쌓이고 오폐수가 그대로 흘러드는 공사판 바다에서 멸종위기 남방큰돌고래들은 더이상 살지 못하게 됩니다. 

15만톤 크루즈선박 두 척이 접안하도록 만들어진 강정 크루즈터미널도 준공 3년이 지났지만 텅텅 비어있습니다. 제주에 더이상 크루즈터미널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제주신항 건설은 해양생태계를 파괴하는 토목사업입니다. 제주도 섬 생태계가 더이상 감당하지 못할 수준으로 자연을 강탈하는 사업입니다.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환경훼손이 불가피하다면서도 경제적 효과 때문에 공사를 강행하겠다고 합니다. 바다가 죽어도 괜찮나요? 제주신항 건설계획 철회하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