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돌고래 서식지에 해상풍력발전 추진은 문제”

오늘 제주도에 대한 국정감사 중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이 논란이 되었습니다. 핫핑크돌핀스는 해양보호생물 남방큰돌고래 서식처 한복판에 지으려는 대정해상풍력에 대한 문제제기를 꾸준히 해왔는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이 오늘 제주도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를 다시 한번 지적했습니다.

정운천 의원은 멸종위기 돌고래 서식처에 해상풍력을 짓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고,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환경부와 전문가의 정밀진단을 통해 공존 방안을 찾고 그에 걸맞은 의사결정을 하겠다”고 답했으며, “정 안되면 그에 대한 의사결정을 내리겠다”고 철회 가능성도 내비쳤다고 합니다.

멸종위기 돌고래 서식지에 해상풍력발전 추진은 문제가 큽니다. 당연히 철회해야 합니다.

위 사진은 2019년 10월 14일 핫핑크돌핀스가 촬영한 제주시 한경면 탐라해상풍력의 모습입니다. 이날도 한경면 일대에서 남방큰돌고래들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2015년 무렵까지만 해도 제주 남방큰돌고래들은 한경면 일대에서 자주 발견되었으나 탐라해상풍력발전단지가 세워지자 이 부근에는 더이상 서식하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돌고래들은 한경 바다에 머물지 못하고 멀리 지나가는 모습만이 우연히 관찰될 뿐입니다. 원래 남방큰돌고래들이 머물며 먹이활동을 하던 곳에 해상풍력단지가 세워진 이후 돌고래들은 서식지를 잃게 된 것입니다.

관련 기사

[뉴시스] 정운천 “멸종위기 돌고래 서식지에 해상풍력발전 추진은 문제”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91015_0000799411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정운천 의원(바른미래당·전북 전주시을)이 15일 “정부와 제주도가 멸종위기종 남방큰돌고래 서식지 한복판에 해상풍력발전을 추진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정운천 의원은 이날 제주도청 탐라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제주가 제주도의 프레임 아닌가”라며 “제주 다른 해역에서도 해상풍력발전단지가 추진되고 있음에도 멸종위기종인 남방큰돌고래 서식지에 굳이 설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이 정부에게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주에 예정된 해상풍력발전단지는 총 5개소다.

이 가운데 도 산하 제주에너지공사가 공공주도로 추진하는 곳이 3개소이며, 문제가 된 대정해상풍력발전을 포함한 2곳은 한전과 남부발전을 중심으로 한 특수목적법인(SPC)사업자가 진행하고 있다.

정 의원은 “현재 제주 광어양식업자들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해상풍력발전 추진으로 인근 양식업자들을 두 번 울리고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어로 활동이 활발한 해역에 해상풍력발전을 추진하면 제주경제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해상풍력발전은 어업인 및 해양환경 피해를 최소화하는 곳에서 추진되어야 한다”면서 “제주도와 정부가 사업을 재검토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원희룡 제주지사는 “환경부와 전문가의 정밀진단을 통해 공존 방안을 찾고 그에 걸맞은 의사결정을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남방큰돌고래는 국제기구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위기종으로, 정부에서도 2012년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했다.

[제주의소리] 원희룡 “대정해상풍력 공존 안되면 의사결정” 철회 가능성 http://www.jejusori.net/news/articleView.html?idxno=307797

원희룡 “대정해상풍력 공존 안되면 의사결정” 철회 가능성
제주의소리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9.10.15

원희룡 제주지사가 대정해상풍력 사업에 대해 공존방안을 찾되 정 안되면 의사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어족자원을 파괴하고, 남방큰돌고래 서식지 위협이 되고 있는 대정해상풍력 사업에 철회까지 내비친 것이다.

정운천 의원(바른미래당, 전북 전주시을)은 “대정읍 지역은 남방큰돌고래 서식지로 환경부에서 보호해야 한다고 지정했다”며 “해상풍력을 전국에서 42개소 추진하고 있는데 어족자원 몸살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제주도에서 4개 해상풍력을 추진하고 있는데 대정지역이 과연 풍력발전사업을 하는 게 맞느냐”며 “제주도에서 살펴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그 점(대정해상풍력)에 대해 환경부나 전문가 정밀진단 거쳐서 공존방안을 찾겠다”면서도 “정 안되면 그에 대한 의사결정을 내리겠다”고 철회 가능성도 내비쳤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