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한 제주 제2공항 조류 충돌 분석 "시민들이 직접 나서"

[KBS제주] 부실한 제2공항 조류 충돌 분석 “시민들이 직접 나서” http://jeju.kbs.co.kr/index.html?source=local&sname=news&stype=magazine&contents_id=3806647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조류 충돌’ 분석이 부실하게 이뤄지며 환경부가 국토부에 보완을 요구했는데요, 시민들이 직접 제2공항 예정지인 성산 일대 해안을 돌며 조류 실태 조사에 나섰습니다.

강석호/성산읍 신산리 마을주인[녹취]
“(국토부는) 하도철새도래지에 있는 철새만 가지고 평가를 했단 말이예요. 이건 전혀 거기에 관여도 안 했어요. 이렇게 가까운 데를 우선 위험도를 측정하고 평가를 해야되는데.”

조사에 나선 이들은 멸종위기종인 물수리와 저어새부터 법정보호종인 검은머리갈매기까지 이날 오전에만 5천 마리 가량을 관찰했다고 밝힙니다.

흰 얼룩무늬가 특징인 국제 멸종위기종 흰줄박이오리를 포착했다는 시민도 있습니다.

김예원/참가 시민[인터뷰]
“검은머리갈매기나 흰줄박이오리처럼 희귀한 종을 찾으면서 더 보호해야겠다라는 생각이 굉장히 더 절실해졌어요.”

최소 15종의 개체수를 확인한 조류전문가는 항공기와의 충돌 우려를 주장합니다.

주용기/전북대 조류조사 전임연구원[인터뷰]
“새들도 당연히 줄어들고 그 다음에 비행기 부딪히는 충돌 문제도 생기고, 여러가지 영향을 총체적으로 미칠 거라고 보는 거고.”

이들은 오는 20일까지 조류 개체수와 이동 동선을 집중조사하고 결과를 국토부와 환경부, 청와대에 보낼 계획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