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서] 울산 새끼 돌고래 고장수 돌고래쇼 투입을 규탄한다

[핫핑크돌핀스 성명서] 울산 새끼 돌고래 고장수 돌고래쇼 투입을 규탄한다

울산 남구 고래생태체험관에서 수족관 번식으로 태어나 2살반이 된 ‘고장수’가 돌고래 쇼에 동원되기 시작했다. 울산측은 생태설명회라고 하지만, 먹이 받아먹기와 농구공 갖고 놀기, 조련사의 지시에 따라 점프하기 등 돌고래가 야생에서는 하지 않는 인위적인 쇼동작을 시키는 것은 돌고래를 오락거리와 볼거리로 소비하는 것이다. 핫핑크돌핀스는 울산 수족관에서 태어난 어린 돌고래 고장수의 돌고래 쇼 투입을 규탄한다.

야생에서 돌고래들은 미역, 감태, 해면 등을 이용해 놀이를 즐기고 드넓은 바다를 마음껏 헤엄쳐 다닌다. 그런데 고래생태체험관의 돌고래들은 농구공이나 훌라후프, 플라스틱 장난감을 갖고 놀고 있다. 이건 모두 인간의 놀이 도구이지, 돌고래들을 위한 도구는 아니다. 울산 돌고래들은 하루 세 번 조련사의 지시에 따라 동작을 취하고 냉동생선을 받아먹는 쇼돌고래로 살아가고 있다.

이것이 생태설명회가 되려면 사육사가 아니라 해설사가 돌고래들과는 멀리 떨어져서 생태적 설명을 해야 할 것이고, 돌고래들에게 인위적인 동작을 시키거나, 농구공을 던져주거나, 먹이를 주는 프로그램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진정한 생태설명회라면 돌고래들이 먹이를 먹는 모습을 굳이 관람객들에게 노출시킬 이유도 없을 것이다. 지금 울산 남구가 진행하는 것은 생태설명회를 빙자한 돌고래 쇼에 다름 아니다.

제돌이를 비롯한 일곱 마리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야생 방류를 통해 우리 사회는 동물을 오락거리로 소비하지 말자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이미 자리를 잡았다. 80% 넘는 시민들이 돌고래 야생방류를 지지한 것이다.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공공기관에서 돌고래들을 좁은 수조에 가두고 쇼를 시키는 것은 이제 중단할 때가 되었다.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은 2009년 개관이후 세 마리의 수족관 자체번식 돌고래, 네 마리 일본 다이지 반입 돌고래 등 총 일곱 마리의 돌고래가 폐사했다. 돌고래 폐사가 반복되는 시설에 언제까지 세금을 들여서 돌고래들을 가둬놓을 것인가? ‘고래학대도시’ ‘돌고래 무덤’이라는 오명을 안고 있는 울산 남구는 반생명적인 돌고래 공연과 전시 및 수족관 번식을 영구히 중단하고 고장수를 비롯해 다섯 마리의 큰돌고래들을 모두 바다로 돌려보낼 것을 촉구한다.

2020년 2월 20일
핫핑크돌핀스

울산 고래생태체험관 돌고래 사육 및 폐사 현황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에서 태어난 아기 돌고래 고장수가 돌고래쇼에 투입되었습니다. 핫핑크돌핀스 부울경지부에서 현장에 나가 돌고래들의 상태를 확인해보았습니다. 엄마 돌고래 장꽃분의 몸에 상처가 가득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장꽃분은 피부 백화현상을 앓고 있습니다.

좁은 수조에 갇힌 돌고래들은 사육사가 던져준 농구공과 플라스틱 고리를 끼고 헤엄치고 있어서 안타까움을 자아냅니다. 원래 돌고래들은 야생 바다에서 미역, 감태, 다시마, 해면 등을 갖고 놉니다.

울산 고래생태체험관은 사육공간 협소로 3마리와 2마리를 따로 격리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돌고래들은 분기공만 수표면으로 내어놓고 무기력하게 떠있거나, 가라앉거나 한없이 좁은 수조를 뱅뱅 도는 이상행동을 보이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