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마지막 남은 벨루가를 원서식처로 방류하라!

2014년 10월 ‘수도권 최대 아쿠아리움’, ‘국제보호종 벨루가 전시’를 마케팅 전략으로 내세우며 개장한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개장과 동시에 균열과 누수로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습니다. 더불어 아쿠아리움 개장 1년반 전인 2013년 3월, 벨루가 3마리를 미리 반입해 강릉 원주대학교의 지름 10m 크기 수조에서 보관해오다 핫핑크돌핀스를 비롯한 시민단체들에게 규탄을 받았지요. 당시 롯데측은 “국내에서는 벨루가에 대한 연구가 진행된게 없어서 생태적 특징, 행동 등을 연구하려고 했다”고 해명했지만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연구기관도 아니었으며 강릉 원주대에서 벨루가들을 관리하던 교수는 수 십년간 어류 양식을 연구해온 사람이었습니다.😡💢

2016년 4월에 이어 지난해 10월 벨루가 한마리가 추가 폐사하자 롯데는 마지막 생존 벨루가 ‘벨라’를 자연방류하겠다고 발표 했습니다. 이후 핫핑크돌핀스는 성공적인 벨루가 야생방류를 위해 ‘제돌이 방류 시민위원회’같은 민관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요청하였지만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측은 자체적으로 알아서 하겠다며 거절하였습니다. 롯데가 벨루가 자연방류 결정을 발표한지 5개월이 지났지만 ‘벨라’는 여전히 좁은 수조에 갇힌 채 볼거리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롯데의 ‘벨루가 자연방류 결정’이 시민들의 비난을 일시적으로 피하기 위한 거짓 약속이 아니었길 바랍니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에 감금되었던 어린 벨루가 3마리중 현재 생존개체는 단 1마리뿐입니다. 고래들의 죽음을 언제까지 지켜만 봐야할까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은 한화 아쿠아플라넷 여수, 거제씨월드에 감금된 벨루가들과 함께 벨라를 원서식처로 방류하라!

야생에서 벨루가의 수명은 80년 이상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벨루가는 북극에서 진화하고 적응한 해양동물로 피하지방이 돌고래보다 10배나 두꺼우며, 성체의 몸길이는 최대 5.2m까지 자랍니다. 위험을 느끼거나 몸을 피하고 싶을 때, 사회적 교류 행동을 할 때, 휴식할 때 본능적으로 깊은 수심으로 내려가며 북극해에서 얼음 아래로 1,000m나 되는 깊은 곳까지 잠수하기도 합니다. 때문에 수조의 수표면 면적과 물 부피뿐만 아니라 수심과 온도도 매우 중요합니다. 하지만 고래류 감금 시설중 벨루가의 이런 생태적 특성을 고려한 곳은 어디에도 없습니다.#롯데월드아쿠아리움 #한화아쿠아플라넷여수 #거제씨월드는 벨루가를 원서식처로 방류하라! #고래는_수족관말고_바다에서_만나요#벨루가는_장난감이_아니에요#모든고래류전시공연금지하라 #서울 #잠실 #롯데 #롯데월드 #롯데월드아쿠아리움 #한화 #한화아쿠아리움 #거제 #거제씨월드 #고래감옥 #수족관 #아쿠아리움 #벨루가 #포획 #감금 #착취 #반생명 #동물학대 #벨루가를바다로 #고래해방 #돌고래해방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게시: 핫핑크돌핀스 hotpinkdolphins 2020년 3월 3일 화요일

"여러분, 안녕! 만나서 반가워요. 저는 흰고래 벨루가에요.….여긴 북극바다에요..…저는 혼자가 아니에요. 우리 벨루가들은 이렇게 무리를 지어서 함께 이동하거든요."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벨루가 감금 수조에 반복 재생되는 오디오의 내용은 공허하기 짝이 없습니다.🔊💧인간들의 무분별한 포획으로 고래류의 야생 서식지가 파괴되고 야생 무리의 사회적 조직이 붕괴되고 있습니다. 2014년 5월 세크(Olga V. Shpak)와 글라조바(Dmitri M Glazov)가 발표한 ‘러시아 오호츠크해에서의 벨루가 생포 현황 업데이트보고서(Update report on the white whale live- captures in the Okhotsk Sea, Russia)’에 따르면 건강하고 어린 수출용 벨루가 81마리를 포획하는 과정에서 34마리의 벨루가가 죽임을 당했다고 합니다. 일본 다이지에서는 2016-2017 시즌에만 고래류 235마리 포획을 위해 569마리가 죽임을 당했습니다. 우리는 동물 전시/공연/체험시설을 방문하기전 그곳에 감금된 동물들이 어디서-어떻게 잡혀왔는지, 포획-감금과정이 지구공동체 전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먼저 생각해봐야합니다.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거제씨월드, 한화아쿠아플라넷 여수에서 감금중인 흰고래 ‘벨루가’는 이미 국제자연보전연맹(IUCN) 적색 목록상 멸종위기 근접종(NT)이자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에 등재된 멸종위기종입니다. 벨루가는 8~12살에 성적으로 성숙하며 3년에 한 번 1마리의 새끼를 낳아 최대 2년 동안 양육합니다. 벨루가를 포함한 고래류는 한 번에 단 1마리의 새끼를 낳고 양육기간이 긴 포유동물이기 때문에 개체수가 줄어들기 시작하면 쉽게 멸종될 수 있습니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한화아쿠아플라넷 여수, 거제씨월드는 벨루가를 원서식처로 방류하라‼️#고래는_수족관말고_바다에서_만나요#벨루가는_장난감이_아니에요#모든고래류전시공연금지하라 #서울 #잠실 #롯데 #롯데월드 #롯데월드아쿠아리움 #한화 #한화아쿠아리움 #거제 #거제씨월드 #고래감옥 #수족관 #아쿠아리움 #벨루가 #포획 #감금 #착취 #반생명 #동물학대 #벨루가를바다로 #고래해방 #돌고래해방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게시: 핫핑크돌핀스 hotpinkdolphins 2020년 3월 3일 화요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