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핑크돌핀스 논평] 향고래, 부검도 안하고 왜 서둘러 폐기 했나?

[핫핑크돌핀스 논평] 향고래, 부검도 안하고 왜 서둘러 폐기 했나?

몸길이 13미터, 무게 30톤 이상의 대형 향고래가 강원도 속초 앞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되었는데, 이틀 만에 폐기처리되었다. 그런데 그렇게 꼭 서둘러 폐기해야 했나? 향고래는 정부가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하고 있으며, 국제적으로는 멸종위기 취약종(Vu)으로 분류되어 보호받고 있다. 향고래가 전 세계 깊은 바다에 널리 분포하는 것은 사실이나 죽은 채 발견되는 경우는 드문 편이어서 한국 해역에서 향고래가 발견된 것은 지난 15년간 겨우 4번에 그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는 죽은 향고래에서 엄청난 양의 쓰레기가 발견되어 해양생태계가 처한 위기를 알리는 경종이 되고 있다. 2019년 3월 28일 이탈리아 북부 해안에서 발견된 향고래에서는 22kg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쏟아져 나왔으며, 2019년 12월 영국 스코틀랜드 해안에 떠밀려온 향고래를 부검해보니 위속에서 무려 100kg에 달하는 해양쓰레기가 들어있었다.

한국에서 이번에 발견된 향고래는 사인을 밝힐 부검조차 이뤄지지 않았고 서둘러 폐기되었다. 6월 2일 새벽 주문진항에 들어온 향고래 사체는 하루 만에 강릉시 강동면 소재 쓰레기매립장으로 이송되어 매몰되고 만 것이다. 핫핑크돌핀스가 확인한 결과 국립 고래연구센터에서는 현실적인 예산과 인력의 부족 그리고 가용 자원의 부족으로 인해 향고래를 부검할 수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살아 있는 향고래가 한국 해역에서 자주 발견되는 것도 아니고, 더욱이 죽은 채 발견된 경우는 지난 15년간 4회에 그칠 정도로 드물기 때문에 연구할 가치는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이번 향고래가 질병에 의한 사망인지 또는 그물에 걸려 질식사한 것인지 아니면 뱃속에 해양쓰레기가 가득차 있었는지 등은 기본적으로 고래류 보호를 담당하고 있는 해양수산부에서 책임 있게 밝혀줘야 한다. 그래야 이런 죽음이 반복되지 않는 대책을 세울 수 있기 때문이다.

대형 고래의 부검에 인력과 자원이 많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지난 1월 제주에서 참고래에 대한 부검이 이뤄졌을 때 여러 연구자들이 전국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한 사례가 있다. 이번 향고래 역시 고래연구센터가 서둘러 폐기 결정을 내리기보다 부검을 결정하고, 전국의 관련 전문가들과 연구자들 그리고 시민단체까지 모아서 합동 부검을 실시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강하게 남는다.

고래류 보호는 지구온난화에 의한 기후위기 시대에 가장 좋은 탄소 저감 방안으로 알려져 있다. 대형 고래는 많은 양의 탄소를 체내에 포집하며, 배설을 통해 식물성 플랑크톤의 생성을 촉진시키기도 하고, 깊이 잠수하며 바닷물을 휘저어 수중에 산소를 공급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고래연구 국가기관인 해양수산부와 고래연구센터는 예산 부족, 인력 부족을 탓할 것이 아니라 대형 고래가 죽고 있는 원인을 규명하여 고래의 죽음을 줄일 수 있는 대비책을 철저히 마련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고래 보호를 위한 예산과 인력을 확충하여 향고래 등 대형 고래뿐만 아니라 상괭이 등 소형 돌고래도 폐사의 원인을 철저히 밝혀야 할 것이다.

2020년 6월 3일
핫핑크돌핀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