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와 괭생이모자반이 썩어가며 악취가 풍기는 제주 해안

2021년 1월 20일 핫핑크돌핀스가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해안에서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가 촬영한 괭생이모자반 더미와 여기에 얽혀 있는 해양쓰레기와 폐어구들의 모습입니다. 일과리, 영락리, 무릉리, 신도리 등 서귀포시 대정읍 갯바위 해안 일대에도 괭생이모자반과 해양쓰레기들이 엉켜서 썩어가며 악취를 풍기고 있습니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보면 괭생이모자반은 제주시 한경면에서 구좌읍 월정리에서 발견된다고 하지만, 핫핑크돌핀스가 현장을 확인한 결과 제주 서남부 해안인 대정읍 일대에서도 광범위하게 괭생이모자반이 발견되었으며, 해안가를 뒤덮은 엄청난 양 때문에 환경단체의 자원봉사만으로는 도저히 수거할 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2021년 1월부터 제주 해안에 밀려들어온 괭생이모자반과 해양쓰레기로 청정 제주 해안은 지금 악취가 풍기는 쓰레기 더미에 점령되었습니다. 


‘폭설’과 ‘북극한파’에 이어 해안가를 점령한 ‘괭생이모자반’과 ‘해양쓰레기’까지 올해는 시작부터 이미 기후위기를 보여주는 여러 증상들로 지구가 몸살을 앓고 있음이 나타납니다. 밀려드는 쓰레기와 이상기후 그리고 죽어가는 해양동물 등, 한반도 해역의 상황은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