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핑크돌핀스 성명서] 거제씨월드 벨루가, 결국 죽었다

1. 거제씨월드에서 돌고래 체험에 이용되어 오던 흰돌고래(벨루가) 네 마리 중 한 마리인 ‘아자’가 2020년 11월 21일 폐사했음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2. 핫핑크돌핀스는 양이원영 의원실을 통해 환경부로 받은 자료를 통해 거제씨월드의 벨루가 아자가 폐사하였고, 2020년 11월 30일 폐사신고서가 접수되었으며, 2021년 1월 5일 폐사진단서가 접수되었음을 확인했습니다. 폐사신고서와 폐사진단서 파일을 첨부합니다. 개인정보는 모자이크 처리하였습니다.
3. 이번에 폐사한 벨루가 아자는 11살 암컷 흰돌고래로서, 거제씨월드에서 10번째로 폐사한 사육 돌고래입니다.
4. 보통 야생 상태의 벨루가 수명이 약 35년~50년임을 감안할 때 거제씨월드의 벨루가 아자는 제 수명대로 살지 못하고 일찍 폐사한 것입니다.
5. 거제씨월드는 20마리 사육 돌고래를 감금하고서 2014년 개장한 이래 2015년부터 매년 한 해도 빠짐없이 사육 돌고래들이 죽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총 10마리가 폐사해 다른 고래류 수족관에 비해 가장 많은 폐사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조련사나 관람객들이 벨루가나 큰돌고래의 등을 올라타는 등의 매우 ‘동물학대’ 강도가 높은 체험 프로그램을 운용하고 있다는 점과 비좁은 수조에서 밀집사육을 시켰다는 점이 거제씨월드의 높은 폐사율을 보여줍니다.
6. 거제씨월드의 돌고래 올라타기가 2020년 6월과 7월 등 여름 내내 한국 사회에서 동물학대로 커다란 사회적 이슈가 되었고,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총 50,937명이 청원에 참여하였습니다.
관련 링크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9801
7.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국회 질의에서 “거제씨월드의 벨루가 올라타기는 지금 기준에서는 동물학대”라고 답변하였으나, 즉각적인 동물학대 체험 프로그램 중단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결국 체험에 동원되었던 벨루가 폐사로 이어지고 말았습니다.
8.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는 오늘 아래와 같은 성명서를 발표하였으며, 정부가 거제씨월드의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을 즉각 금지시키고, 시설 폐쇄와 더불어 사육 돌고래 야생방류 또는 바다쉼터 마련을 통한 방류를 촉구합니다.

[핫핑크돌핀스 성명서] 거제씨월드 벨루가 결국 죽었다

거제씨월드에서 사람들에게 만짐 당하고 오락거리로 이용당하던 벨루가 ‘아자’가 결국 지난해 11월 21일 폐사했다. 핫핑크돌핀스가 양이원영 의원실을 통해 환경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거제씨월드의 11살짜리 암컷 흰돌고래 아자는 곰팡이 감염에 의한 화농성 폐렴으로 폐사했다고 한다. 거제씨월드는 조련사가 벨루가의 등에 올라타고 춤을 추는 동작을 취해 무리한 충격을 주는 등 동물학대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곳인데, 그곳의 벨루가가 결국 폐사하고 만 것이다.

작년 한 해에만 국내 고래류 감금 시설에서 총 다섯 마리의 돌고래들이 폐사하였고, 그중에서도 벨루가 등에 사람이 올라타는 체험으로 시민들의 질타를 받았던 거제씨월드는 개장 이후 매년 폐사가 발생해 고래류 사육이 얼마나 부적합한 시설인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가장 많은 폐사수와 매년 폐사 사건이 발생하고 있다는 두 가지 사실만 놓고 보더라도 당장 거제씨월드의 돌고래 체험 프로그램 중단과 시설 폐쇄 등의 강력한 행정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거제씨월드는 일본 다이지에서 수입한 큰돌고래 16마리와 러시아에서 수입한 벨루가 4마리 등 총 20마리의 돌고래들을 감금해두고 2014년 개장한 국내 최다 고래류 감금시설이다. 거제씨월드는 고래류의 잠수 깊이와 이동 거리, 무리생활 등 생태적 특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좁은 수조에 돌고래들을 밀집사육하고 있으며 자신들의 수익을 위해 조련사와 관광객들이 돌고래들을 밟거나 올라타는 등 다른 수족관에 비해 강도 높은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해 돌고래들의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가중시켰다. 2020년 9월 개최된 국회 토론회에서 해양포유류 전문가 나오미 로즈 박사는 “벨루가나 큰돌고래의 등에 사람이 타는 것은 비자연적인 행위로, 동물의 신체에 큰 충격을 주는 행동”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거제씨월드가 이처럼 동물에 큰 충격을 주는 올라타기 체험 프로그램을 중단했다면 벨루가 폐사를 막을 수 있었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거제씨월드는 해양수산부 장관이 ‘동물학대’에 해당한다고 비판한 체험 프로그램을 아직까지도 중단하지 않고 있으며, 누구든 돈만 내면 돌고래 올라타기 체험을 시키는 등 정부와 시민의 요구를 완전히 무시한 채 독불장군 식의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동물을 착취해 돈을 버는 시대는 지났다. 정부의 권고와 시민의 요구를 무시하며 사육 돌고래들을 죽음으로 몰아가는 최악의 동물학대 시설 거제씨월드를 이대로 내버려둔다면 올해도, 내년에도 수족관 돌고래들의 죽음은 계속 반복될 것이다. 정부는 지금 즉시 거제씨월드에서 진행되는 모든 체험 프로그램을 중단시키고, 불필요한 죽임이 반복되지 않도록 시설을 폐쇄시켜라! 더불어 원서식처 방류와 바다쉼터 조성 등 감금된 돌고래들의 해방을 위해 더욱 절박하고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정책을 실현하라!

2020년 1월 26일 핫핑크돌핀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