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동물 바다쉼터를 만들자

아이슬란드 클렛츠빅만 벨루가 바다쉼터 전경. 사진 씨라이프신탁 제공

동물원, 수족관 등 국내 사육시설에는 한반도 해역에 서식하지 않는 외래종 해양동물도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들 중에는 동물학대 등 윤리적 문제 그리고 건강의 문제 등으로 수족관 사육이 적합하지 않는 해양동물들도 있습니다. 이들은 바다로 방류하는 것이 좋은 해결책입니다. 그리고 이들이 원래 살던 곳으로 방류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그런데 해외에서 수입해온 외래종 사육 해양동물의 경우 해외 원서식처에 방류가 어렵거나 불가능한 경우가 있습니다. 일본 다이지에서 수입해온 큰돌고래 또는 러시아 북극해안에서 수입해온 흰고래 벨루가 등이 이런 경우입니다. 일본 또는 러시아 정부와 협력하여 원서식처에 방류하면 좋겠지만, 이 경우 몇 가지 복잡한 문제가 생기게 됩니다. 일본과 러시아는 고래 포획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어서 방류시 재포획의 위험도 있습니다.

물론 방류 개체에 표식을 하고, 외국 정부와 협력하여 재포획이 이뤄지지 않도록 설득하는 방안도 있지만, 개체의 안전을 100% 보장하기 쉽지 않습니다. 또한 수족관 사육 기간이 긴 개체의 경우 완전 야생 방류시 생존 가능성이 낮아질 수도 있습니다. 무엇이 각 개체를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인지는 여전히 고민거리입니다.

원서식처에 방류하기 힘들다고 하여 이들 외래종 해양동물을 국내 해안에 방사하면 생태계 교란의 문제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핫핑크돌핀스는 한반도 해역 중에서 여의도 면적 정도의 비교적 넓고, 태풍 등의 영향이 적으며, 수심이 일정 정도 이상이고, 해양생태계가 잘 보전되어 있으며, 인간의 접근이 어느 정도 제한될 수 있는 곳을 지정하여 “바다쉼터”를 조성할 것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습니다.

여러 이유로 완전한 야생 방류가 불가능한 사육 해양동물들이 열악한 사육시설에서 고통을 받는 것이 아니라 바다와 같은 환경에서 비교적 자유롭게 살아갈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 바다쉼터 조성의 목적입니다.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구석에서 움직이지 않는 흰고래 벨루가의 모습. 촬영 핫핑크돌핀스
거제씨월드에는 네 마리의 흰고래가 사육중이다. 사진 핫핑크돌핀스
한화아쿠아플라넷여수의 흰고래들이 비좁은 수조에서 사육중이다. 사진 핫핑크돌핀스
미국 볼티모어 국립수족관이 추진하고 있는 돌고래 바다쉼터의 모습.
캐나다가 만드는 고래 바다쉼터의 모습. 출처 웨일생츄어리프로젝트 홈페이지
릭 오베리가 제안한 돌고래 바다쉼터 개념도. 바다의 만 지형을 그대로 활용하면 건립비용이 절감된다.
2017년 10월 11일 기자회견에서 핫핑크돌핀스 회원들이 태지의 바다쉼터 이송을 촉구하였습니다.
핫핑크돌핀스 회원들이 큰돌고래 태지를 바다쉼터로 보낼것을 촉구하고 있다.
태지를 비롯한 돌고래들은 바다쉼터를 만들어 돌려보내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