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된 참고래 부검 현장 소식 02 – 수십 개의 플라스틱과 해양쓰레기 발견

[참고래 부검 현장소식 03] 2020년 1월 3일 제주 한림항에서 오전 8시부터 시작된 참고래 부검이 모두 끝났습니다. 위와 소장 그리고 수염판 등에서 수십 개의 플라스틱 조각, 스티로폼, 나일론 줄, 낚시줄 등이 발견되었습니다. 하지만 이것들이 폐사의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몸길이가 매우 큰 수염고래류는 바닷물을 삼켜 플랑크톤과 새우류 등을 걸러먹기 때문에 바다에 널린 플라스틱과 해양쓰레기가 고래류의 체내에서도 흔히 발견됩니다. 하지만 해양오염의 심각성은 모든 종류의 해양생물에서 플라스틱이 발견되고 있음으로 증명됩니다.

몸속에 플라스틱과 화학물질이 축적되면서 고래류의 체내에서 호르몬 이상이나 내분비계 교란 등의 영향이 있을 것으로 의심되지만, 이번에 발견된 참고래는 이미 폐사한지 열흘 이상이 지났기 때문에 체내 각 장기 부위에 대한 정밀 조직검사를 통해서도 사인을 밝히기가 쉽지는 않을 전망입니다.

지금처럼 해양쓰레기 투기와 오염물질 배출 그리고 서식처를 파괴하는 난개발 사업들이 계속된다면 바다는 점점 해양생물이 살기 힘든 곳이 될 것이 분명합니다. 이번 참고래 부검은 이를 잘 보여줍니다.

[관련 글] 참고래 부검 현장 소식 01 – 참고래가 죽은 이유는?
http://hotpinkdolphins.org/?p=20495

제주 바다에서 죽은 채 발견된 참고래 부검 현장 소식 02 – 수십 개의 플라스틱과 해양쓰레기 발견”의 1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