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섭 교수님과 머털도사가 제주돌핀센터를 방문했습니다

2019년 6월 2일 그린디자이너 윤호섭 교수님과 사모님, 곶자왈작은학교 머털도사님이 제주돌핀센터에 다녀가셨어요. 모두 이전 일정들로 많이 고단하셨을텐데 기꺼이 제주도 서쪽 시골마을까지 찾아와주셔서 너무 반갑고 감사했답니다.

저의 ‘번개모임’연락을 받고 온 마을 꼬마친구들은 낯선 손님들의 등장에 주뼛주뼛했지만 이내 윤호섭 교수님의 재미난 이야기와 그림 솜씨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어요. 

교수님께서 마을아이들에게 직접 제돌이를 만난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아쉽게도 그린캔버스 홈페이지 접속이 안되어서 이 영상은 보여주지 못했네요.😭

교수님은 제주바다의 남방큰돌고래들이 오래도록 건강하게 살아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티셔츠와 손수건에 돌고래 그림을 정성껏 그려주시고, 그 마음을 이어받아 문용포 선생님은 한장 한장 볕 좋은 곳으로 옮겨 잘 말려주셨어요.

페인팅을 마치고 붓 정리중 교수님께서 “우이동 작업실을 정리하다가 물을 주제로 한 작품과 고래 관련 자료들을 발견했다”고 하셔서 “다음번 서울 방문때 받으러 가겠다”고 말씀드리려는 찰나, 이미 DVD와 엽서, 전시도록 등이 눈앞에 잔뜩 놓여있지 뭐예요;; 서울에서부터 무거운 가방을 이고지고 오셨을 교수님 모습을 떠올리니 마음이 찡- 했답니다.💧

교수님, 나눠주신 사랑과 선물은 제주돌핀센터를 방문하는 친구들에게 다시 잘 나눌게요. 늘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