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성명서] 제주도는 동물 착취와 죽임을 멈춰라!

얼마 전 제주도의 생명권, 동물권에 대한 낮은 인식 수준을 여실히 보여주는 충격적인 뉴스가 보도되었죠. 바로 제주특별자치도 동물보호센터에서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자연사한 동물 1,434 마리와 안락사한 동물 2,459 마리, 총 3,829 마리의 사체를 분쇄하여 고온·고압을 통해 태우는 ‘랜더링’ 처리했고, 이를 가축 사료로 사용한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의원을 통하여 알려진 것입니다.

원희룡 도정은 전국적인 관심과 여론의 압박을 받자 부랴부랴 동물 사체가 사료 원료로 제공 된 사실을 인정하였고 이후 보호센터 동물 사체를 의료 폐기물로 처리하고, 문제가된 사료는 남은 양을 전량 회수, 폐기 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였습니다. 하지만 책임자 규명과 처벌 없이 랜더링 업체를 고발함으로써 사태를 무마시키려 하고 있습니다.

원희룡 도정의 동물학대 정책 규탄한다!
제주도는 비인간동물들의 착취와 죽임을 멈춰라!
동물 전시/공연/체험시설 없는 공존의 섬 제주를 원한다!
제주도는 비인간동물들과의 공존을 모색하라!

[제주도 동물보호센터 랜더링 사태에 분노하는 도민모임 공동성명서]

제주특별자치도 동물보호센터에서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자연사한 동물 1,434 마리와 안락사한 동물 2,459 마리, 총 3,829 마리의 사체를 분쇄하여 고온·고압을 통해 태우는 ‘랜더링’ 처리했고, 이를 가축 사료로 사용한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의원을 통하여 알려졌다. 제주도정은 전국적인 관심과 여론의 압박을 받자 부랴부랴 동물 사체가 사료 원료로 제공된 사실을 인정하였다. 이후 보호센터 동물 사체를 의료 폐기물로 처리하고, 문제가 된 사료는 남은 양을 전량 회수, 폐기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였다. 그러나 책임자 색출이나 문책 없이 랜더링 업체를 고발함으로써 사태를 슬며시 마무리하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에 “제주도 동물보호센터 랜더링 사태에 분노하는 도민모임 (사단법인 제주동물 친구들, 녹색당 제주도당,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사단법인 제제프렌즈, 사단법인 혼디도랑, 사단법인 제주비건)” 은 이번 사태가 동물과 생명, 환경에 대한 도정의 낮은 인식 수준을 드러내는 단면이라 판단하여 오늘 이 자리에 모였다. 제주도정은 동물문제에 관한 진정성 있는 정책을 펴서 제주도가 동물지옥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다음과 같이 요구하는 바이다.

하나, 책임자 색출과 문책을 요구한다!

동물보호센터에서 자연사하거나 안락사한 동물의 사체는 사료관리법에 의거, 가축의 사료로 사용할 수 없다. 그러므로 동물보호센터 사체를 부득이하게 랜더링 방식으로 처리하고자 하였다면 랜더링 이후 처리 방식까지 관여했어야 했고, 랜더링 업체가 이와 같은 사실을 알고 있는지 확인하고 주지시키는 것이 주무부서인 동물방역과의 일이다. 하지만 본인의 의무를 소홀히 한 담당 공무원에 대한 처벌이나 문책 없이 전적으로 랜더링 업체에만 책임을 떠넘겨 행정 처분을 내리고 고발하는 행태는 제주도민으로서 부끄럽고 한심하기 짝이 없다.

하나, 사료 제조업체명과 사료 이름을 공개하라!

질병에 걸렸거나 약물 치료를 받은 동물의 사체로 만든 사료를 먹은 가축은 결국 우리의 식탁에 오르게 되어 있다. 이는 감염성 질병이나 각종 약물에의 노출 위험 등으로 국민 건강을 위협한다. 남은 사료는 수거, 폐기했다고 하나, 이미 유통되어 공급되었을 사료까지 회수하고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하여 사료 제조업체명과 사료 이름을 공개할 것을 요구한다.

하나, 제주도내에 동물 장묘시설을 조속히 건립하라!

이번 사태가 발생한 근본적인 원인은 제주도내에 동물 장묘시설이 없기 때문이다. 수 년 전부터 도내 반려인들과 동물보호 단체에서 장묘시설의 필요성을 제기해 왔지만 부지 확보와 주민 반대 등에 부딪혀 좌절되어 왔다. 도정은 현명한 해결책을 마련하여 제주도내 동물 장묘시설 건립에 더욱 적극적인 의지와 실행력을 보여주기를 바란다.

하나, 원희룡 도정의 동물정책 및 행태를 규탄한다!

동물테마파크 건설, 경주마 학대, 동물사체로 가축 사료를 만드는 등 나열하기도 낯부끄러운 굵직한 동물관련 사건들이 현 도정에서 발생하였다. 현 도정의 행태는 동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바다 및 용천수를 오염시키고, 오폐수 및 축산 분뇨 문제에 대한 고민이 없는 청정제주와는 동떨어진 정책들의 연속이다. 단기간의 눈앞의 성과나 이익, 양적 팽창에 눈이 먼 개발과 정책이 아닌, 생명을 존중하고 환경을 보존해 청정 제주의 가치를 후세에 전달 할 수 있는 장기적이고 책임있는 정책과 집행을 요구한다.

2019 년 11월 18일
제주도 동물보호센터 랜더링 사태에 분노하는 도민모임
사단법인 제주동물 친구들, 제주녹색당,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사단법인 제제프렌즈, 사단법인 혼디도랑, 사단법인 제주비건, 재주도좋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