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고래사냥 1위 국가는 어디일까?

매년 전세계에서 1십만 마리에 이르는 소형 고래류(수염고래와 향유고래를 제외한 이빨고래류, 돌고래, 쇠돌고래 등을 모두 포함)가 의도적인 포획으로 죽어가고 있다는 보고서가 최근 발표되어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일본과 페로제도의 고래류 사냥은 비교적 잘 알려져 있지만, 남미의 여러 나라들에서 매년 수만마리의 돌고래가 포획되고 있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페루에서는 매년 5천 ~ 1만5천마리 가량의 돌고래가 의도적인 사냥으로 포획되어 죽어갑니다. 돌고래 고기와 지방이 상어를 잡기 위한 미끼로 쓰이기 때문입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페루 정부는 1996년 돌고래 사냥을 불법으로 규정하였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전 세계 고래 사냥 1위 국가는 페루입니다. 

마찬가지로 브라질과 콜럼비아, 베네수엘라, 과테말라, 볼리비아 등 남미 국가들에서도 각각 매년 수천 마리의 돌고래들이 포획되는데, 이렇게 잡힌 돌고래들은 주로 메기 사냥을 위한 미끼로 사용된다고 합니다.

유럽과 남미를 비롯해 아시아, 아프리카 각 나라들에서도 소형 고래류들이 의도적인 포획과 우연을 가장한 혼획으로 죽어가고 있어서, 전 세계적으로는 매년 1십만 마리 정도의 소형 고래들이 사냥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영어로 된 이 보고서 ‘Small Cetaceans, Big Problems’는 핫핑크돌핀스가 주요 내용을 한국어로 번역하여 공개할 예정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